Dehan Hka Son            








An anonymous French poet once said there is someone in the wind. and A korean poet Kim kyung joo said that wind is alive fossil. After disappearance of all living things, he still remains himself alive and roams everywhere. As movement of the wind has vitality, it is vibrant particle of air, and it is an attempt to surround one’s spirit via air fabric. This air fabric stimulates breathing human to evolve oneself with its vitality and elasticity. My work shows covered pattern through wind and it shows vitality of wind with its intangible and glowing movement. Its event occurs in dynamic but also fragile ways and attempts to surpass its limit of action in depth.  This action is groups of unconstrained air fabric as well as its energy of movement.

The particles of wind movement form, scatter, fleet, rest from one point to the other. Each particle appears visible like species bundle with its different traces. It is sporadic transition of its ephemeral life.  Consequently they rest in a set of the pattern of landscape. But also it is a captive moment of endless movement and the process of succeeding evolution of past scenery.







바람은 살아있는 화석이다. 살아있는 모든 것들이 사라진 뒤에도 스스로 살아 남아서 떠돈다. 김경주 시인은 말했다. 또한 바람은 생기를 띄고 있는 영혼의 숨결이다. 그것은 한때 생명력을 지녔던 공기의 조각이며, 한 영혼에게 옷을 입혀주려는 공기적 피륙이다.

바람은 우리와 호흡하며 우리에게 생명력을 입혀주며, 우리의 정신을 깨어준다. 나의 드로잉은 바람에 입혀진 무늬를 드러낸다. 그 무늬들은 서로 분리되어 흩날리며 다시 매듭되어지고, 꽤매어지여 엮이고 중첩된다. 빛을 흡수하며, 냄새를 옮기는 바람의 생동감은 역동적이고도 조용하며, 부드럽게 종이에 그리고 천에 겹겹히 쌓이며 무늬로 입혀진다.  그의 운동의 조직들은 서로 맞물리고, 찢어지고, 번지고, 서로를 흡수한다. 이 무늬들은 소멸하기위해 한 생명력을 가진 피륙으로 진화된다. 즉 떠도는 피조물을 탄생시킨다. 그것은 찰나의 생명이며, 무한의 변화이다. 각각의 작품은 이러한 운동의 포착이며, 무한적 진화의 한 과정이다.